skip to Main Content
“‘쿠팡 로켓배송’ 운송사업 해당 안돼”

“‘쿠팡 로켓배송’ 운송사업 해당 안돼”

“타인요구 아닌 자신의 필요에 따라 화물 운송”
서울고법, 운송금지요구訴 택배업체 패소판결

소셜커머스 상품판매업체 쿠팡이 운영하는 ‘로켓배송 서비스’는 국토교통부의 허가가 필요한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나왔다. 쿠팡은 배송할 상품의 매도인에 해당하므로 로켓배송은 매매 목적물인 상품을 매도인이 직접 매수인인 소비자에게 인도하는 채무이행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고법 민사7부(재판장 이원범 부장판사)는 CJ대한통운 등 택배업체 9곳이 쿠팡(소송대리인 김앤장 법률사무소)을 상대로 낸 운송금지소송(2017나2050851)에서 최근 1심과 같이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이란 ‘다른 사람의 요구에 응해 화물을 유상으로 운송하는 사업’을 말하는데, 타인의 요구가 아닌 자신의 필요에 따라 화물을 운송하는 것은 운송사업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매매계약상 매도인은 매수인에 대해 매매 목적물에 대한 권리를 이전해 줄 의무가 있고, 원칙적으로 특정물 인도 이외의 채무변제는 채권자 현주소에서 해야 한다”며 “쿠팡은 배송지에서 구매자에게 상품을 인도할 의무가 있으므로 상품을 직접 배송지로 운반하는 것은 쿠팡의 필요에 따른 것일 뿐 구매자의 요구에 응한 것이라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쿠팡은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으므로 화물자동차법이 금지하는 자가용 화물자동차를 유상으로 화물운송용으로 제공하거나 임대한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쿠팡은 2014년 3월부터 제품공급업체로부터 상품을 매입해 물류센터에 상품을 보관한 후 구매자들에 상품을 직접 판매했다. 이 과정에서 쿠팡은 화물자동차 운송사업 허가를 받지 않고 쿠팡맨(배송직원)이 직접 구매자에 상품을 배송하는 ‘로켓배송 서비스’를 실시했다.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을 경영하려는 자는 국토교통부장관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화물자동차법에 따라 허가를 받고 운송사업을 하던 택배회사들은 “실질적으로 구매자들로부터 배송비를 지급받는데도 허가 없이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을 실시했다”며 “쿠팡의 불법행위로 매출액이 감소되는 영업손실을 입었으므로 손해배상 및 (쿠팡의) 운송을 금지해야 한다”며 소송을 냈다.

기자 : 손현수 기자 boysoo@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관련기사 자세히보기 : “‘쿠팡 로켓배송’ 운송사업 해당 안돼”

error: Content is protected !!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