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판결] 추완항소의 ‘사유가 없어진 후’의 시작점은…

[판결] 추완항소의 ‘사유가 없어진 후’의 시작점은…

당사자가 판결 등본 발급받은 때로 봐야

추완항소의 시작점은 당사자가 판결 등본을 발급받은 때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추완항소란 당사자가 책임질 수 없는 사유로 인해 불변기간을 준수할 수 없었던 경우 그 사유가 없어진 후 2주일 내에 소송행위를 보완하는 것으로 민사소송법 제173조 1항이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 민사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A사가 B씨를 상대로 낸 물품대금소송(2019다17836)에서 최근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부산지법으로 돌려보냈다.

 

A사는 2008년 B씨 등을 상대로 물품대금지급을 구하는 소송을 냈는데, 1심은 소장부본 등 소송서류가 B씨에게 송달되지 않자 공시송달 결정을 한 후 2009년 A사에 전부승소 판결했다. 1심 판결에 따라 A사로부터 채권추심 의뢰를 받은 신용정보회사 직원은 2018년 10월 B씨와 통화하며 “1심 판결에 기한 채권추심을 한다. 법적 조치를 취하면 불이익이 있으니 법원에 가 알아보라”고 말했다. 이후 A사는 2018년 B씨의 예금채권에 대한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을 받았다. B씨는 신용정보회사 직원의 연락을 받고 나서야 1심 판결이 확정된 사실을 알았다며 2018년 12월 1심 판결 등본을 발급 받은 다음 추완항소장을 제출했다.

 

채권추심회사 직원 전화 받은 때로
볼 수는 없어

 

재판에서는 ‘사유가 없어진 후’의 시작점을 B씨가 신용정보회사 직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았을 때로 봐야하는지, 아니면 B씨가 1심 판결문을 처음 열람·등사해 그 등본을 발급 받았을 때로 봐야하는지 여부가 쟁점이 됐다. 

 

대법원은 “소장 부본과 판결 정본 등이 공시송달에 의해 송달되었다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고는 과실 없이 그 판결의 송달을 알지 못한 것”이라며 “이때 피고는 책임을 질 수 없는 사유로 인해 불변기간을 준수할 수 없었던 때에 해당해 ‘사유가 없어진 후’ 2주일 내에 추완항소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법원, 물품대금지급청구訴
원소승소 원심파기

 

이어 “채무자(B씨)는 채권추심업체(신용정보회사) 직원에게 연락을 받고 추심명령을 송달받은 이후 1심 판결문 등본을 처음 발급 받았다”며 “판결 등본을 발급 받고 1주일 후 추완항소장을 제출했기 때문에 항소기간이 도과하지 않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채무자가 이전에 판결 등본을 발급 받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없는 이상 ‘사유가 없어진 후’의 시작점은 판결 등본을 발급 받은 시점으로 봐야 한다”고 판시했다.

 

앞서 1,2심은 “B씨는 채권추심업체 직원의 연락을 받고 두 달이 지나 추완항소를 했기 때문에 항소기간이 도과됐다”며 A사의 손을 들어줬다.

 

기자 : 손현수 기자 boysoo@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관련기사 자세히보기 : [판결] 추완항소의 ‘사유가 없어진 후’의 시작점은…

error: Content is protected !!
Back To Top